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한국, 대역전극 펼치며 사상 첫 연속 데이비스컵 16강
스포츠월드 기사제공: 2023-02-06 00:01:03

대한민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이 대역전극을 그리며 새 역사를 썼다.

박승규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은 지난 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실내테니스장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23 데이비스컵 최종 본선 진출전(4단1복식)에서 역전극을 완성하며 사상 최초로 연속 데이비스컵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 대표팀은 대회 첫 날인 4일 경기에선 위기를 맞았다.
‘에이스’ 권순우와 믿을맨 홍성찬이 모두 1, 2단식에서 패해하면서 적신호가 켜졌다.
하지만 이튿날 진행한 경기에선 분위기를 뒤집었다.
3경기를 모두 잡으면서 데이비스컵 파이널스에 진출했다.


복식에서 흐름이 뒤집혔다.
송민규·남지성조가 요란 블리겐·산더 질레조를 완파하면서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흐름을 ‘에이스’ 권순우가 3단식에서 이어받았다.
다비드 고팽을 만나 2-1 역전승을 거두며 다시 한 번 한국을 위기해서 구해냈다.
그리고 마지막 4단식에서 홍성찬이 지주 베리스를 2-0으로 꺾으면서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지난해 3월 열린 파이널스 예선에서 오스트리아를 3-1로 물리쳐 2007년 이후 15년 만에 데이비스컵 16강 무대를 밟았던 한국은 이번 대회 승리로 연속 데이비스컵 파이널스에 진출했다.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초다.
1981년, 1987년, 2007년과 지난해 데이비스컵 16강에 올랐으나 이번에는 2022년, 2023년 대회 연속으로 16강 고지를 밟았다.

박 감독은 “본선까지 올라가기 정말 힘들었는데 선수들과 코칭스태프가 한 팀이 돼 역사를 이뤄냈다.
2회 연속 진출이라는 것이 정말 꿈만 같다”며 “선수단이 한 팀이 돼 이뤄낸 것이라고 생각한다.
어떤 말과 바꿀 수 없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한국이 짜릿한 역전극으로 거머쥔 데이비스컵 파이널스 진출권은 오는 9월 사용한다.
파이널스 본선 조별리그에는 한국뿐 아니라 호주, 캐나다,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미국, 스위스, 영국, 세르비아, 스웨덴이 자리를 꿰찬 상태다.
남은 다섯 자리는 크로아티아-오스트리아, 칠레-카자흐스탄, 네덜란드-슬로바키아, 핀란드-아르헨티나, 체코-포르투갈 경기 승자로 채워진다.

사진=대한테니스협회 제공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