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스포츠뉴스 입니다.

  • 북마크 아이콘
조성환 감독의 ‘찐부탁’…“동헌아, 입영 시기 늦추자” [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3-11-29 00:00:00


[스포츠서울 | 인천=강예진기자] “입영 시기를 늦추라고 했다.


조성환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진심’을 담아 골키퍼 김동헌에게 이렇게 말했다.

조 감독 지휘하는 인천은 28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요코하마 마리노스를 2-1로 꺾고 한 단계 상승, 조 2위가 되면서 16강행 불씨를 살렸다.

인천(3승2패)과 요코하마(3승2패) 모두 승점 9로 동률이지만, 조별리그 순위는 승점이 같을 경우 승자승으로 가린다.
인천은 요코하마를 상대로는 2연승을 챙겨 승자승에서 앞서 2위로 올라선 것이다.

경기 후 조 감독은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승리를 안겨드릴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올시즌에 대한 만족감과 다가오는 시즌에 대한 기대감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올시즌 ‘조별리그 통과’라는 뚜렷한 목표가 있었다.
좋은 결과를 만들어낸 만큼 남은 리그와 카야와 최종전을 철저히 준비해서 기대감을 부풀릴 수 있게 잘 마무리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주장 오반석은 “중요한 경기였는데, 추운 날씨에도 와주신 팬들께 감사하다.
마지막까지 가봐야겠지만, 예상치 못한 반전을 일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득점도 득점이지만, 김동헌의 슈퍼 세이브가 빛났다.
선제골을 넣은 후 요코하마의 공세를 모조리 막아냈다.
전반 34분 에우베르의 강력한 오른발 슛은 김동헌이 쳐냈다.
35분에도 뒷공간으로 넘어온 공이 코나의 발에 걸렸지만 이 또한 동물적인 감각이 빛났다.
유효 슛 대부분을 막아내자 케빈 머스캣 요코하마 마리노스 감독도 혀를 내둘렀다.

조 감독은 이 활약에 대해 “맞다.
그래서 마지막 카야전까지 팀에 보탬이 된 후 군입대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입영 시기를 늦추라고 했다”라고 웃었다.



젊은 자원들의 활약이 매섭다.
이날 선제골을 작렬한 홍시후를 비롯해 최우진과 박승호, 박현진 등 U-22 자원들이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볐다.

조 감독은 “ACL 무대에 처음 나서는 선수들이 있다.
우려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지만, 준비과정에서 동기부여가 있었다고 본다.
연령별 대표팀에 홍시후도 갈 수 있었지만 부상을 입었고, 박승호도 부상을 안고 왔다.
재활 기간 때 잘 준비해서 보여줄 수 있었다.
기존에 경기에 나서던 베테랑 선수들도 마찬가지로 잘 이끌어주고 있다.
현재는 젊은 선수들의 경기력이 기대보다 더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내년이 정말 기대된다.
감독으로서 시즌 말미에 걱정이 많은데 한시름 덜어주고 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반석 역시 “젊은 선수들과 뛴다는 것 자체에서 큰 에너지를 얻는다.
국제경험이 있는 선수들이라 믿고 있었다.
인천에는 긍정적인 결과라고 본다.
큰 자산이고, 팀 미래가 밝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kkang@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0
추천하기 다른의견 0
북마크버튼 공유버튼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