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지역 | 북마크 아이콘

김민재, 드디어 휴식…뮌헨 UCL 조별리그 17연승서 끝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11-30 09:45:44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드디어 휴식을 취했다.
김민재의 소속팀 바이에른 뮌헨(독일)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연승 행진을 17경기로 마감했다.

뮌헨은 30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UCL 조별리그 A조 5차전 홈 경기에서 코펜하겐(덴마크)과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뮌헨의 UCL 조별리그 17연승이 끝났지만 39경기 연속 무패 행진(35승 4무)은 이어졌다.

사진=AP뉴시스
뮌헨이 조별리그 무패 행진(4승 1무)을 내달리며 이미 조 1위(승점 13)로 UCL 16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혹사 논란이 제기되던 김민재는 엉덩이 타박상으로 이날 명단에서 제외됐다.

올 시즌 뮌헨과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총 24경기를 대부분 풀타임으로 소화한 김민재는 두 달 만에 휴식을 취했다.
김민재가 빠진 자리는 미드필더 레온 고레츠카가 채워 라요 우파메카노와 센터백 조합을 이뤘다.

0-0 답답한 흐름이 전개되던 상황은 후반전에도 이어졌다.
뮌헨은 후반 23분 해리 케인이 페널티 라인 외곽에서 날린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선방에 막혔고, 후반 35분에는 우파메카노의 헤더가 골대 옆으로 향했다.

코펜하겐 역시 후반 42분 모하메드 엘리오누시가 연속 세 차례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지만 수호신 마누엘 노이어가 이를 모두 막아 내며 골문을 지켰다.

한편 UCL A조는 1위 뮌헨이 조별리그 분위기를 압도하는 반면 2∼4위가 대혼전으로 빠졌다.
이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갈라타사라이(튀르키예) 역시 3-3으로 비겼다.
이에 따라 2위 코펜하겐과 3위 갈라타사라이가 모두 승점 5로 같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승점 4로 4위에 위치했다.
A조의 마지막 16강 진출 티켓의 주인공은 최종전인 6차전에서 정해지게 됐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 줄 수 있는 악플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