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FC 재팬, 25일 일본에서 'SHOOTBOXING 2021 YOUNG CAESER CUP CENTRAL #27 & MAX FC 'DEAD or ALIVE''개최해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1-07-22 13:55:01


[스포츠서울 | 이주상기자] 입식격투기 단체 MAXFC의 해외 프로모션인 MAXFC재팬이 오는 25일 일본 나고야 아이치 호텔 플라자 특설링에서‘SHOOTBOXING 2021 YOUNG CAESER CUP CENTRAL #27 & MAX FC ‘DEAD or ALIVE’’를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MAXFC-재팬이 일본 선수 선발 전을 거쳐 올라온 8명의 선수들의 4경기로 구성되어 치러질 예정이다.
이번 대회 우승 선수들은 차기 MAXFC 대회 출전 기회를 얻는다.
또, 대회 메인 이벤터로 현 MAXFC 플라이급 챔피언 사토 슈토 선수도 출전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MAXFC-재팬 츠보이 아츠히로 대표는 “2002년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총 19년 동안, 아마추어 대회 71회, 프로 대회 27회째를 개최하고 있다.
최근 2년간 세계적으로 확대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전 세계의 격투기 이벤트들이 중단 혹은 감소되고 있다.
마찬가지로 MAXFC의 활동도 위축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에서의 격투기 대회 개최’가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활로가 될 것 같아 MAXFC-재팬 대회를 추진하게 되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의 격투기 선수들에게도 기대와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
”며 대회 개최 소감을 밝혔다.
한편, MAXFC 이용복 대표는 “그동안 우리 대회는 많은 해외 선수들을 초청해 경기의 질을 높여왔다.
특히 MAXFC-재팬이 출범해 일본내 지역 대회에서 선수 선발 전을 거쳐 올라온 선수들이 국내 탑 랭커들과 챔피언 자리를 두고 경쟁을 해왔다.
이번에도 좋은 선수들이 선발되어 한국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또한 이번 대회는 단순히 선수와 팬들에게 양질의 경기를 제공해주는 역할 뿐만이 아니라, 한일 양국의 정치적 대립 상황 속에서도 양국이 격투 스포츠적인 측면에서는 꾸준히 교류하고 소통하고 있음을 보여줄 수 있는 의미 있는 대회이며, 한국 입식 격투기 브랜드가 첫 해외 진출하는 의미가 있어서, 더욱 큰 기대와 관심이 필요하다.
”며 일본 대회사 측과 콜라보로 개최하는 이번 대회의 중요성과 그 의미에 대해 밝혔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