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보수성향의 회원 간 의견을 서로 공감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보수공감게시판 이용규칙]
이 나라는 노조가 함부로 할 수 있는 나라가 아니다. 1
이름:  도형그룹


등록일: 2022-11-28 10:49
조회수: 1853





  • 3단 메뉴 아이콘
  • 링크 주소복사 아이콘
  • 추천4

이 나라는 노조의 나라가 국민이 주인인 나라이다. 이런 나라에서 불법 파업을 하면서 이를 대체해서 수고하는 軍 장병들에게 협박질을 하는 철도노조는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인민들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

화물연대의 준법태업에 대체 인력으로 투입된 軍 장병들에게 협박성 문구를 작성한 전국철도노조는 어느 나라 국민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 코레일 구로사업소에 임시 마련된 군인 휴계실 문에 군인들에게 경고한다는 문구로 협박하였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7일 이른바 ‘준법투쟁(태업)’ 대체 인력으로 투입된 군 장병에게 협박성 문구를 작성한 전국철도노조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겠다”고 했다. 철도노조는 지난 24일 코레일 서울 구로 사업소에 임시 마련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붉은 글씨로 ‘군인들에게 경고한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붙여 논란이 됐었다.

원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철도노조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인들을 협박하고 나섰다”며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이 왜 철도 현장에 투입됐나? 바로 노조의 태업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하루가 멀다하고 발생하는 철도 사고에 대해서는 일말의 반성도 없이 태업에 이어 파업까지 하겠다는 노조의 행태가 이제는 군인들을 협박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철도시설은 노조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며, 군인에 대한 협박은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했다.

원 장관은 “군인 등 대체 인력에 대한 협박이나 업무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1분 1초도 망설이지 않고 법률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처벌하겠다”며 “관용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국방부는 지난 24일부터 철도노조가 태업에 돌입하자 200여명의 군 장병들을 대체 인력으로 투입했다. 이에 일부 철도노조원은 임시로 마련된 군인 휴게실에 경고문을 붙이며 “기관사의 휴양 공간을 빼앗지 말고 야영을 해라”라며 “방 이용 시 일어날 불상사 책임은 너희에게 있다”고 했다.


추천4 다른 의견0

추천 0 페아파파
2022-11-28 *
  • 공감게시판 내 비아냥 코멘트는 제재 대상입니다.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